[데일리메디]서울대병원, 속수무책 패혈증 ‘새 치료법’ 개발_190820

[데일리메디]서울대병원, 속수무책 패혈증 ‘새 치료법’ 개발_190820

[데일리메디]서울대병원, 속수무책 패혈증 ‘새 치료법’ 개발_190820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국내 연구진이 패혈증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새 치료법을 개발해 의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대병원의 연구중심병원 프로젝트 염증‧대사 유니트 김효수 교수팀은 세균 감염 시 백혈구인 호중구가 세균 박멸과 독한 사이토카인을 방출해 인체에 손상을 준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혔다. 

또한 이를 조절할 수 있는 기전을 규명해 패혈증 치료제 개발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패혈증은 세균에 감염돼 온 몸에 염증 반응으로 주요 장기를 손상시키는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3000만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한 달 내 사망률이 30%에 달한다. 

수 많은 치료제들이 개발되고 있지만 패혈증의 원인과 진행 과정이 단순하지 않아 뚜렷한 성과가 아직까지 없었다. 

패혈증 주요 원인 물질은 세균의 균체 내에 함유된 ‘내독소(endotoxin)’다. 연구팀은 내독소가 백혈구의 사이토카인을 대량 방출해 인체를 손상시키는 원인을 추적했다. 

연구결과 세균 내독소에 의해 백혈구 안의 염증매개 단백질인 ‘MYD88’이 팔미토일화 되는 변형이 중요하다는 것을 규명했다. 

팔미토일화(化)란 단백질에 지질이 결합돼 단백질 활성이 변형되는 과정이다. 

연구팀은 팔미토일화의 재료인 팔미트산을 생산하는 지방산 합성 효소 억제제를 패혈증 쥐에 투여했다. 그 결과 복강에 감염시킨 세균이 감소하면서 생존율이 대폭 향상됐다. 

김효수 교수는 “패혈증에서 백혈구가 인체에 해를 끼치는 사이토카인 폭풍을 불러일으키는 기전을 밝히면서 이를 적절하게 제어할 수 있는 핵심 효소를 규명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이어 “핵심 효소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물질만 개발하면 체내 백혈구가 다른 부위에 손상없이 세균만 선택적으로 죽여 생존을 향상시키는 특효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연구는 세계 최고의 권위지인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Nature Chemical Biology; IF; 13.94) 온라인 8월19일자에 게재됐다.

Share this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