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팜]이상지질혈증, 진료지침…고위험군에 PCSK9 권고_20180831

[데일리팜]이상지질혈증, 진료지침…고위험군에 PCSK9 권고_20180831

[데일리팜]이상지질혈증, 진료지침…고위험군에 PCSK9 권고_20180831

31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18 학술대회…총콜레스테롤 이외 세부 기준 제시

243285_1.jpg


국내 이상지질혈증의 진단기준이 세분화됨에 따라 PCSK9억제제가 스타틴 이후 대안으로 권고됐다.

3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추계 국제학술대회에서 2018년 이상지지혈증 진료지침이 공개됐다. 국내 이상지질혈증 가이드라인은 1996년 제1판을 시작으로 이번에 개정된 지침은 4판이다.

이날 진료지침 발표에 앞서 김효수 지질동맥경화학회 이사장(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은 “3판이 발행된 2015년 이후 지속적인 해외 진료지침 업데이트가 있었으며, 새로운 치료제 출시 및 임상 결과가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이 되는 개정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243285_2.jpg

가이드라인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진단기준이 눈에 띈다. 총콜레스테롤을 기준으로 제시했던 기존 지침과 달리, LDL-콜레스테롤, H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등 세부항목에 대한 개별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즉 총콜레스테롤 240 mg/dl이라는 기준 외에 LDL-콜레스테롤 160 mg/dl 이상, 중성지방 200 mg/dl 이상, 또는 HDL 콜레스테롤 40 mg/dl 미만 중 한가지 이상에 해당이 되는 환자는 이상지질혈증으로 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한국 지침에서는 2017년 AACE 가이드라인에서 제시한 극초고위험군(extreme risk) 환자의 치료 목표로 제시한 LDL-C 55mg/dL 대신 70mg/dL으로 제한 폭을 올렸다.

이와 관련 정인경 학회 진료지침 이사(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학회에서도 그 부분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투표를 진행했는데, 의견이 반반이었다. 다만 아직까지 연구중인 국내 역학 데이터가 있고 현재까지 나온 메타분석 결과 등을 고려했을때 아직까지 70mg/dL을 기준으로 잡아도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학회는 심혈관질환 고위험군 환자에게 PCSK9저해제 억제제를 권고했다.

243285_3.jpg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스타틴 투약 후 중증도위험군은 130mg/dL, 고위험군은 100mg/dL, 초고위험군은 70mg/dL(이하 단위 생략)을 목표 LDL-C 수치로 잡고 도달하지 못했을 경우 고강도스타틴과 에제티미브, 그리고 PCSK9억제제를 처방토록 했다.

또한 목표 LDL-C에 도달한 환자라 하더라도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 에제티미브와 PCSK9억제제를 병용토록 권장했다.

PCSK9억제제는 국내 사노피-아벤티스의 ‘프랄런트(알리로쿠맙)’와 암젠의 ‘레파타(에볼로쿠맙)’ 2종이 허가돼 있다.

두 약물은 동일기전이지만 허가 적응증이 다른데, 프랄런트는 이형접합가족성고콜레스테롤혈증(Heterozygous Familial Hypercholesterolemia), 레파타는 상대적으로 LDL-C가 더 높은 동형접합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Homozygous Familial Hypercholesterolemia, HoFH)에 허가돼 있다.

학회의 이번 가이드라인 업데이트에 따라 향후 국내에서 PCSK9억제제의 활용도가 높아질 지켜 볼 부분이다.

김효수 이사장은 “한국의 이상지질혈증은 과열량 섭취로 인해 유병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음에도, 해당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약물치료로 이어지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이다. 적절한 진단과 함께 목표 콜레스테롤 도달을 위한 적극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하다”고 강했다.

어윤호 기자 (unkindfish@dailypharm.com)

Share this po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