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메디파나뉴스] ‘원격진료’ 헬스케어 산업 미래…”하지만 풀어야할 것 많다”_200530

[메디파나뉴스] '원격진료' 헬스케어 산업 미래…"하지만 풀어야할 것 많다"_200530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헬스케어 산업의 발전의 방향으로 의료와 IT기술, 4차산업의 접목이 예상되고 있다.이에 산업계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는 원격진료도 헬스케어의 산업의 미래라고 전망했지만, 의료계에서는 법적 검토 등 제도화를 위해 풀어야할 실타래가 많다고 선을 그었다.JMI 경영전략연구소 김도균 대표<사진>는 지난 29일 미래의학연구재단이 주최한 '제 4회 [...]

Read more...

[약업신문]유전자치료제 개발, ‘차별성’ 갖고 실용화 목표해야_200530

[약업신문]유전자치료제 개발, ‘차별성’ 갖고 실용화 목표해야_200530 데스벨리인 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위해선 실용화를 목표로 연구의 차별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돼 주목됐다. 서울대학교병원 이은주 교수는 29일 제4회 미래의학춘계포럼 웨비나에서 ‘간섬유화 기전연구를 기반으로 한 유전자치료제 개발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이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를 개발할 때, 특히 기초연구를 실용화시키는 것은 매우 힘든 과정이다. 사람에게 적용하기 위해서는 [...]

Read more...

[코메디닷컴]첨단재생의료, 사회적 요구 높지만…의료현장 진입벽 높아_200529

[코메디닷컴]첨단재생의료, 사회적 요구 높지만…의료현장 진입벽 높아_200529 [사진=polesnoy/gettyimagesbank] 현재의 치료술과 의약품만으로 극복하기 어려운 치료의 한계점이 있다. 증상 관리를 넘어 근본적인 치유를 원하는 인간의 욕구에 부합하는 ‘첨단재생의료’가 차세대 혁신기술로 주목받는 이유다.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박소라 교수는 29일 ‘제4회 미래의학춘계포럼’ 웨비나(미래의학연구재단 주최)에서 “재생의료는 ‘완치’를 목표로 하는 미래 유망치료기술로, 산업경쟁력이 매우 높은 부분”이라며 “특히 현재의 치료법으로 치료하지 [...]

Read more...

[전자신문]한국형 첨단재생의료 통합 촉진 시스템 필요_200529

[전자신문]한국형 첨단재생의료 통합 촉진 시스템 필요_200529 <ⓒ게티이미지뱅크>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을 통해 첨단바이오의약품 분야 민간자본 유입이 촉진되고 타임투마켓이 짧아져 산업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를 통해 환자 치료 기회가 확대되고 해외 환자 유치도 가능해져 재생의료 생태계 기반이 강화될 수 있습니다. 안전과 진흥의 균형을 맞춘 합리적인 규제 선진화와 한국형 첨단재생의료 통합 촉진 시스템이 필요합니다.”박소라 [...]

Read more...

[약업신문][미래의학연구재단 기고10] AI 기반 정밀의료를 가능케 하는 의료 빅데이터의 힘_200522

[약업신문][미래의학연구재단 기고10] AI 기반 정밀의료를 가능케 하는 의료 빅데이터의 힘_200http://www.yakup.com/news/index.html?mode=view&cat=14&nid=244608522 전자신문 정현정 기자 코로나19를 계기로 의료 분야에서 인공지능(AI)의 필요성과 가능성이 다시 한 번 주목받았다. 캐나다 스타트업 블루닷은 항공사 데이터와 동식물 질병 흐름, 언론 보도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지난해 12월 31일 세계보건기구(WHO) 보다 앞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위험성을 경고했다. 뷰노, 루닛, [...]

Read more...